Still Life : Small Paintings

강준석, 류주영, 이지은, 전병구

2017.09.20 – 2017.10.31

artist info

current / past / upcoming

Still Life :: Small Paintings
Still Life : Small Paintings

‘Still’ 은 영상 콘텐츠 용어로 씬 의 정지된 화면을 뜻한다. 누구나 찰나의 순간 같은 인생의 신 스틸을 겪은 적이 있었던가. 갤러리 이알디에서는 이번 [ Still Life ]를 통해 드로잉에서 페인팅 까지 ‘삶’의 유토피아를 화면에 표현한 강준석, 류주영, 이지은, 전병구 작가의 4인의 [Still Life : Small Paintings] 전시를 기획 하고자 한다.

 

강준석 작가는 현실적인 기억들에서 해방시키고 자유로운 상상력과 순수성을 강조 하며 작가내면에서 만들어진 신비한 세계의 이야기들을 담담하게 담아낸 작품은 고요한 침묵 속에 존재하는 서늘한 휴식의 공간들의 한 부분이거나 구성으로 작가의 시적 몽상들이 들어 내고 있다.

 

류주영 작가는 내면적 세계로 향하는 직접적인 방법으로 자신을 닮은 단발머리, 무표정한 얼굴, 동그란 눈을 가진 소녀를 통해 거울 속 을 들여다 보듯 낯선 세계 속에 존재하는 자아를 성찰하고 꿈과 현실의 경계에서 발견하게 되는 존재론적인 자아를 만나기 위한 탐험 이다. 작가의 작품은 자아와 순수한 대면이 이루어지는 공간이 되는 것이다.

 

이지은 작가는 작가만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반복되는 일상에서 작은 소소한 기억의 일부 화면을 풍경과 거리를 단순화 시키고 상상하여 작가만의 색감으로 소소함의 기억과 고요함과 평온함을 표현하고 자 하였다.

 

전병구 작가는 주변을 관찰하고 감각적으로 포착한 것을 그린다. 일상에서 찍은 가벼운 스냅 사진부터 영화나 웹, 지인의 사진 등 다양한 범위에서 이미지를 수집하고 그 중 일부를 그린다. 직관적이고 감각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이미지를 선택하여 일상과 비 일상, 실재와 허구, 픽셀과 물감의 경계를 넘나들며 회화 본연의 형식을 자유롭게 표현하였다.

 

이야기가 몽환적 형상으로 화면에 담겨진다. 여백이 많은 화면 드로잉으로 공허해 보일 수도 있다. 피사체의 상황의 상상, 인생의 신 스틸 처럼 프레임 밖에 더 많은 이야기와 상상의 여지를 관객에게 남겨 둔다. 작가들이 겪었던 경험과 감정 환경을 통해 생성된 정서의 반영인 것이다. 그림이 자신을 비추는 거울 인 것처럼 반복되는 일상에서 삶의 환경이나 거울에서 그 너머 세상을 보여주는 창이 된다.

일상 속 한 장면, 오브제, 인물 등을 포착 하여 그리는 비현실적이면서도 동화 같은 세련된 색채로부터 감흥을 제공하며, 따뜻하고 부드러운 색채로 배경과 함께 녹아 필터 링 한 듯한 몽환적이고 신비롭게 전환한 화면을 통해 작가들의 이야기를 전달 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