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뇌의 달은 모두 별이되리

Jung Seung Hye

2016.09.08 - 2016.10.08

artist info

current / past / upcoming

번뇌의 달은 모두 별이되리

전시 소개

전시 소개

잘자요 달님, 별이 되리니
잘자요 달님, 별이 되리니
잘자요 달님, 별이 되리니
잘자요 달님, 별이 되리니
잘자요 달님, 별이 되리니
잘자요 달님, 별이 되리니
잘자요 달님, 별이 되리니

일곱의 검은 달은 일곱의 푸르른 별을 낳았으니
무릇 그 달도, 그 별도 제 하늘 한 몸인 것을
헤아리지 못한 어제의 달과 오늘의 달을 움켜쥐노라면
달도 별도 함께 흐느끼나니
제 하나 매 다듬음에 하늘도 바람일지 않음을
우연히 다잡은 바람아, 그 달들을 고요히 고요히 지켜주오
번뇌의 검은 달, 돈오의 푸르른 별 되어 반짝이리니

2016. 정승혜(‘TEXT’에 수록된 글)

 

전시 <번뇌의 달은 모두 별이 되리>는 간략한 동화적 이미지와 짧은 글을 담은 소책자 ‘TEXT’를 바탕으로 한 전시구성입니다. 실존의 페르소나를 상징하는 주체 ‘갈색곰’은 매일 밤 달을 바라보며 별이 되고자 열망한 삶에 대한 좌절의 괴로운 마음을 하고 있습니다. 숱한 날을 반짝이는 별을 바라보며 세던 달들은 반복된 시련의 ‘검은 달’로만 보입니다. 일련의 시련 뒤, ‘곰’은 그러한 별을 향한 어리석음으로 스스로 집착했던 괴로운 ‘검은 달’ 또한 같은 하늘에 ‘푸르른 별’과 함께 하고 있었음을 알게 됩니다. 달이 별이 되고 별이 달이 되는 순간, 실존의 생에서 긍정을 발견하며 달도 별도 스스로가 부여한 의미의 색과 반짝임을 하고 있었을 뿐임을 알게 됩니다.

이 TEXT를 넘긴 후에야 TEXT의 제목 ‘번뇌의 달은 모두 별이 되리’의 제목이 반문하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생의 고뇌가 모두 별로 귀결되는 것도, ‘돈오적’ 깨달음을 통한 ‘푸르른 별’로의 인도로 귀결되는 것도 아니라 어둠이 있어야 빛을 발견하듯, 그래서 어둠도 빛도 하나인 것처럼, 검은 달을 보고서야 푸르른 별이 보여지듯, 달도 별도 함께 하나였을 뿐이라고 말하며 ‘번뇌의 검은 달’도 ‘돈오의 푸르른 별’도 자기 안의 하늘에 함께 반짝이며 빛나고 있었음을 말하며 긍정적으로 생을 바라보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만들어진 소책자 TEXT입니다. 의미를 풀이하며 몇 문맥의 글이 구구절절한 풀이가 되는 것이지만, 거창하지 않을 친근한 동화적 이미지의 나열과 짧은 글로나마 누군가에게는 삶의 작은 위안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전시의 구성은 TEXT 한권과 책자 속 이미지 35점의 액자프레임, 중앙에는 설치물이 놓여집니다. 설치물은 ‘갈색곰’의 추운 마음을 말하듯 얼음공이 설치물과 함께 전시 되고 이 얼음공이 일정 시간이 지나 녹아 물이 되어 흐르면 그 속에 숨겨진 반짝이는 것들이 드러나는 연출을 할 것입니다.

2016. 정승혜